원주 혁신·기업도시 의료인프라 취약에 주민 발만 동동

최고관리자1 0 48 2023.10.05 04:31
혁신·기업도시 내 종합병원 0곳“응급 상황 20분 이상 운전해야”“적은 환자·인력 부족 등 원인”【원주】3만명 이상이 살고 있는 원주혁신도시와 기업도시의 의료 인프라가 취약,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원주기업도시에 살고 있는 박모(여·35)씨는 최근 고열에 시달리는 아이의 진료를 위해 한밤 중 소아과 병원을 찾았지만 문을 연 곳이 없어 타 지역에 있는 종합병원 응급실까지 찾아가고 나서야 진료를 받을 수 있었다.원주혁신도시에 살고 있는 최모(28)씨는 지난 8월 밤에 잠을 자던 중 두통과 복통에 시달렸지만, 근처에 문을 연 병원이 없어 밤새 끙끙 앓은 뒤 다음날 시내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원주 시내에는 응급실 등을 갖춘 종합병원 4곳이 있지만, 혁신·기업도시에는 응급실을 갖춘 병원이 하나도 없다. 그나마 혁신도시의 경우 삼산병원(옛 세인트병원)이 매주 2회 씩 야간 진료를 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편 삼산병원은 지난 3월 원주시와 종합병원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하고 올 연말까지 소아청소년과 병동개설, 그리고 2026년까지 성형외과, 응급의학과 등 8개 이상 진료과목을 확장을 추진하고 있다.원주 모 병원 관계자는 “수도권이나 원주 시내에 비해 적은 환자, 낮은 수가로 혁신·기업도시 내에 막상 종합병원을 건립하기는 위험 부담이 크다”며 “지방에 오려는 의사 자체도 없어 이를 구하기도 쉽지 않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출처 URL :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87/0000998698?sid=102


articleCode : 55bcfedd88
최고관리자1 0 48 2023.10.05 04:31

Comments